본문으로

-n 구실어미는 목적격 어미 또는 간단히 목적격이라고 부릅니다. 이것은 여러가지 낱말의 어미가 됩니다.

  • 명사: domodomon, hundohundon, virinovirinon, seĝojseĝojn, ekskursojekskursojn
  • 형용사: ruĝaruĝan, grandagrandan, virinavirinan, verdajverdajn, knabajknabajn
  • 인칭대명사: mimin, ĝiĝin, iliilin, onionin, sisin
  • -u, -o, -a 표낱말: kiukiun, iuiun, ĉiujĉiujn, kiokion, ĉioĉion, iaian, nenianenian, tiajtiajn
  • 장소 부사-e 장소 표낱말: hejmehejmen, tietien, ieien

-n 어미는 -j 어미가 있으면 언제나 그 뒤에 옵니다: domojn, hundojn, virinojn, ruĝajn, grandajn, virinajn, kiujn, kiajn

명사에 -n 어미가 있으면 그 명사의 수식어인 형용사와 -u, -a 표낱말도 모두 -n 어미를 가집니다.

  • grandan domon
  • domon ruĝan
  • tiun domon
  • tiajn domojn
  • tiun domon grandan
  • tian malgrandan domon antikvan
  • la malgrandajn domojn
  • domojn sen ĉiu ajn dubo tre antikvajn

그렇지만 목적어의 보어는 -n 어미가 없습니다: Mi refarbis la flavajn seĝojn blankaj.

-n 어미는 다음과 같은 것을 보여줍니다:

목적어

목적어는 동작이 바로 겨냥하는 것입니다. -n 목적격 어미는 직접 목적어를 가리킵니다. 이것이 있어서 말 순서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다음 문장들은 모두 같은 뜻입니다: kato mordas hundon; kato hundon mordas; mordas kato hundon; mordas hundon kato; hundon kato mordas; hundon mordas kato (번번이 무는 것은 고양이고 개는 물립니다.) -n 어미가 있어서 뜻이 같은 여섯 문장이 모두 또렷이 이해됩니다. 말 순서가 달라지는 것은 말투와 말맛에만 따릅니다.

Mi amas vin; mi vin amas; vin mi amas; vin amas mi; amas mi vin; amas vin mi. 여섯 가지가 바탕은 모두 같은 뜻입니다: amas는 "mi"가 하고 사랑은 "vi"에게 갑니다.

목적어가 있는 문장은 수동태 문장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그때 목적어는 주어가 됩니다.

esti나 그와 비슷한 동사들은 무엇을 향하는 움직임을 말하지 않습니다. esti와 맺어진 구는 목적어가 아니고 -n 어미를 가질 수 없는 보어입니다: Tio estas tri seĝoj. Mi estas kuracisto. Ŝi fariĝis doktoro. Mia patro nomiĝas Karlo.

동사의 주어가 서술어 뒤에 올 수도 있습니다. 어떤 동사와는 그런 말순서가 매우 자주 쓰입니다. 이때 뒤에 오는 주어에 -n 어미를 붙이지 마십시오:

  • Hieraŭ okazis grava afero. - 어제 중요한 일이 일어났습니다.

    okazis의 주어는 grava afero입니다. Hieraŭ okazis gravan aferon.이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이 틀린 문장을 들으면 "kio okazis la gravan aferon"인가 궁금해지기 마련입니다. 그런데 "okazi"(일어나다)는 작용이 행위자에서 대상으로 향하는 동작이 아닙니다. 동사 "일어나다"는 "일어나는 것"이라는 행위자, 곧 (주요) 구실 하나만을 거느립니다. 그 구실은 언제나 주어가 되어서 -n 어미가 안 붙습니다.

  • Restis nur unu persono. - 한 사람만 남았다.

    그 사람은 "남"는 일을 한 사람입니다. Restis nur unu personon.이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 Aperis nova eldono de la libro. - 그 책 새 판이 나왔습니다.

    Aperis novan eldonon de la libro.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 Mankas al ni mono. - 우리에게 돈이 모자란다.

    Mankas al ni monon.이라고 말하지 마십시오.

헤아림

헤아림을 나타내는 상황어와 부가어는 흔히 -n 어미를 가집니다.

시간

시간 표현에서 -n 어미는 시간의 길이, 이어짐, 잦기의 정도를 나타낼 수 있습니다. 그런 표현은 kiel longe?, (dum) kiom da tempo?, kiel ofte?와 같은 물음에 짝이 됩니다.

시간을 헤아리는 -n 어미 구는 주로 동사의 상황어입니다:

  • Mi veturis du tagojn kaj unu nokton. = ...dum du tagoj kaj unu nokto. - 나는 이틀 낮 하루 밤을 타고 갔다. = 이틀 낮 하루 밤 동안 ... (1박 2일)
  • Li estas morte malsana, li ne vivos pli, ol unu tagon. - 그는 죽을만큼 아프다. 하루밖에 못 살 것이다.
  • La festo daŭris ok tagojn. - 잔치는 여덟 날 동안 이어졌다.
  • Ŝi aĝis tridek jarojn. - 그 여자는 서른 살이었다.
  • La horloĝo malfruas kvin minutojn. - 그 시계는 5분 늦게 간다.

시간을 헤아리는 -n 어미 구는 형용사나 부사의 부가어도 됩니다:

  • Li estis dudek du jarojn aĝa. = ...je dudek du jaroj aĝa. - 그는 스물 두 살이었다. = 그는 스물 두 해 나이였다.
  • La parolado estis du horojn longa. - 연설은 2시간 길이였다.
  • Tiu ĉi vojo estas milojn da kilometroj longa. - 이 길은 길이가 수천 킬로미터다.
  • Unu momenton poste ŝi malaperis malantaŭ ili. - 잠깐 지나 그여자는 그들 뒤에서 사라졌다.

    Unu momenton은 무언가 다음에 지나간 시간의 양을 나타냅니다.

  • Ŝi estas du jarojn kaj tri monatojn pli aĝa ol mi. - 그 여자는 나보다 나이가 2년 3개월 많다.

시간을 헤아리는 -n 어미 구는 post-상황어나 antaŭ-상황어와 함께 도와 시간을 나타낼 수도 있습니다: Du tagojn post tio ŝi forveturis Norvegujon. 그 일(tio)이 있고 이틀 지나서 ...

여러가지 헤아림

다른 헤아림도 시간 헤아림과 똑같습니다.

  • Ĝi kostas dek mil vonojn. - 그것은 값이 만 원입니다.

    (원은 한국 돈입니다.)

  • Vi devas kuri pli ol dek kilometrojn. - 너는 10킬로미터 넘게 달려야 한다.
  • La vojo larĝis dudek metrojn aŭ iom pli. - 길은 너비가 20미터거나 그보다 조금 더 넓었다.
  • La monto Everesto estas ok mil okcent kvardek ok metrojn alta. - 에베레스트 산은 높이가 8848미터입니다.
  • Ili staris nur kelkajn metrojn for de mi. - 그들은 내게서 겨우 몇 미터 떨어져 서있었다.
  • La domo estis ducent metrojn distanca. - 그 집은 200미터 떨어져 있다.

구실표시 없이 헤아림

헤아림은 구실표시를 가지지 않는 구에 올 수도 있습니다: Dek jaroj estas tre longa tempo. 여기서 Dek jaroj는 주어입니다. Pasis du tagoj. du tagoj는 주어 구실을 합니다.

-n 어미를 가진 구는 때를 나타내는 상황어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런 -n 어미 상황어는 kiam?, kiudate?, kiutage?, kiujare?, kiufoje?와 같은 물음에 답을 줍니다. 여기서 -n 어미는 시간 전치사(주로 en) 대신에 쓰이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 Unu tagon estis forta pluvo. = En unu tago... - 어느 날 큰비가 왔다.
  • Ĉiun monaton li flugas al Pekino. - 달마다 그는 베이징으로 날아간다.
  • Georgo Vaŝington estis naskita la dudek duan de Februaro de la jaro mil sepcent tridek dua. = ...en la dudek dua tago de Februaro... - 조지 워싱턴은 1732년 2월 22일에 태어났다.

요일 이름은 목적격 명사로 쓰면 알려진 특정한 날을 나타냅니다: dimanĉon = (la를 쓰지 않아도) "알려진 특정한 일요일". 요일 이름을 부사로 쓰면 그 요일의 일반 사항을 나타냅니다: dimanĉe = "일요일에는 으레, 일요일마다": Mi alvenos en Lyon lundon la 30-an de Aŭgusto.

시계의 시를 말할 때는 je를 쓰십시오. 시가 날짜와 구별되어야 하니까 낱말 horo를 생략할 때는 더욱이 그래야 합니다:

  • Tio okazis la dekan. = 그 일은 그달 열흘에 일어났습니다.
  • Tio okazis je la deka. = 그 일은 그날 낮 열시에 일어났다.

구실표시 없는 때

때는 구실표시가 없는 구로도 표현됩니다: Hodiaŭ estas sabato, kaj morgaŭ estos dimanĉo. Sabatodimanĉo는 주어 구실을 합니다.

방향

-n 어미 상황어와 -n 어미 부가어는 방향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그것은 그때 al kiu loko?, en kiu direkto?와 같은 물음에 답이 됩니다.

-n 어미 낱말이 홀로 쓰임

  • Morgaŭ mi veturos Kinŝason. = ...al Kinŝaso. - 내일 나는 킨샤사로 타고 간다.
  • La vagonaro veturas de Tabrizo Teheranon. - 열차는 타브리즈에서 테헤란으로 간다.

방향을 나타내는 -n 어미 낱말은 어떤 곳 안으로 감을 말할 때만 홀로 쓰입니다. iri muron, iri kuraciston은 안되지만, iri al muro, al kuracisto는 쓸 수 있습니다.

-n 어미 낱말을 en, sur, sub과 함께 쓰기

방향을 나타내는 -n 어미 낱말은 가장 중요한 세 장소 전치사 en, sur, sub과 함께 주로 쓰입니다. en, sur, sub가 단순히 위치를 나타낼 때는 -n 어미 없이 씁니다. 그러나 무엇이 그곳으로 이동하는 것을 보여주고 싶으면 방향을 나타내는 구실표시를 갖추어야 합니다. 이론으로는 al (al en, al sur, al sub)도 쓸만하겠지만 실제로는 언제나 -n 어미를 씁니다.

  • sur la tablo - 탁자 위에 = 탁자 위 장소에sur la tablon - 탁자 위로 = 탁자 위 장소로, 탁자 위로
  • sub la granda lito - 큰 침대 아래에 = 큰 침대 아래 위치에sub la grandan liton - 큰 침대 아래로 = 큰 침대 아래 위치로, 큰 침대 아래로
  • La hundo kuras en nia domo. - 개가 우리집에서 뛰어다닌다.

    개가 집에 있고 거기서 뛰어다닌다.

  • La hundo kuras en nian domon. - 개가 우리집으로 달려 들어온다.

    그 개는 집밖에 있었는데 지금 집안으로 달려옵니다.

  • Mi metis ĝin sur vian tablon. - 나는 그것을 네 책상 위에 놓았다.

    그것은 다른 곳에 있었고 그것을 나는 그 책상 표면으로 옮겼다.

en, sur, sub이 아닌 장소 전치사를 쓸 때는 흔히 방향을 나타내는 -n 어미를 쓰지 않고 그 뜻을 문맥에 맡깁니다. 그러나 -n 어미가 뜻을 또렷이 드러내는데 도움이 되면 쓸 수도 있습니다:

  • La hirundo flugis trans la riveron, ĉar trans la rivero sin trovis aliaj hirundoj. - 그 제비는 강 건너로 날았습니다, 강 건너에 다른 다른 제비들이 있었던 것이지요.
  • La sago iris tra lian koron.La sago plene penetris lian koron. - 화살은 그의 염통을 뚫고 갔습니다. ≈ 화살은 그의 염통을 완전히 꿰뚫었습니다.

    tra 뒤에 방향을 나타내는 -n 어미 낱말을 쓰면, 그곳을 완전히 꿰뚫어서 빠져나가는 움직임이 강조됩니다.

  • La vojo kondukis preter preĝejon. - 길은 교회 곁을 지나서 나있었다.

    preter 뒤에 방향을 나타내는 -n 어미 낱말을 쓰면, 곁을 지나서 그것을 떠나는 움직임이 강조됩니다.

  • Siajn brakojn ŝi metis ĉirkaŭ mian kolon. - 그 여자는 두 팔을 내 목에 감았다.

    때로는 다른 무엇 둘레로 돌아가서 닿는 곳으로 옮겨감을 나타내는 데에도 ĉirkaŭ + -n 어미를 씁니다: Li kuris ĉirkaŭ la angulon de la domo. (그는 집 모퉁이를 돌아 달렸다.)

  • Li kuris kontraŭ la muron kaj vundis sin. - 그는 벽을 마주쳐 달려서 다쳤다.

    어디를 향해 감으로 목적에 도달하여 그곳에 닿는 것을 나타내는 데 kontraŭ + -n 어미를 쓸 수 있습니다.

  • Gardu vin, ke vi ne venu plu antaŭ mian vizaĝon. = ...al loko antaŭ mia vizaĝo. ...al antaŭ mia vizaĝo. - 내 얼굴 앞으로 다시는 오지 않도록 조심해라. = ... 내 얼굴 앞의 곳으로. ... 내 얼굴 앞으로.
  • Mi estis en la urbo kaj iris poste ekster ĝin. = ...al ekster ĝi. - 나는 도시 안에 있었고 나중에 그 밖으로 나갔다.
  • Li iris inter la patron kaj la patrinon. - 그는 아버지와 어머니 사이로 갔다.

    가기의 목표는 아버지와 어머니 사이의 곳이었습니다.

  • Morgaŭ mi venos ĉe vin. - 내일 당신 계신 곳으로 가겠소.

    이런 표현이 더 전통적입니다: Morgaŭ mi venos al vi.

어떤 경우에는 방향의 -n 어미를 쓰지 않기도 하는데, 동작이 실제로 겨냥하는 곳이 생략되는 표현이기 때문입니다. 만약 그것을 생략하지 않았다면 그곳에 -n 어미가 붙었을 것입니다:

  • Jakob enfosis ilin sub la kverko. - 야곱은 그를 참나무 아래에 묻었다.

    실제 묻힌 곳은 땅속입니다: Jakob enfosis ilin en la grundon sub la kverko. - 야곱은 그를 참나무 아래에서 땅속에 묻었다.

  • Oni metis antaŭ mi manĝilaron. = Oni metis sur la tablon antaŭ mi manĝilaron. - 내 앞에 식기 한 벌을 가져다 놓았다. = 내 앞 식탁에 식기 한 벌을 가져다 놓았다.

그렇지만 sub la kverkonantaŭ min이라고 말한다고 틀린 것은 아닙니다. 이와 같은 문장에서는 이런 표현들도 움직임이 겨냥한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장소 전치사는 흔히 비유적인 뜻으로 쓰입니다. 추상적인, 장소가 아닌 무엇이 마치 장소인 것처럼 표현됩니다. 이때도 방향의 -n 어미를 써서 비유적으로 방향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이를테면: Mi ŝanĝos ilian malĝojon en ĝojon. - 그들의 슬픔을 기쁨이 되게 바꾸겠습니다.

몇몇 전치사는 그 자신이 방향을 나타냅니다: al, ĝis, el, de. 이들 전치사가 위치를 나타내는 경우는 없고, 그 뒤에는 -n 어미를 쓰지 않습니다: al la urbo (도시로), ĝis la fino (끝까지), el la lernejo (학교를 나와서), de la komenco (처음부터).

장소 부사에 붙는 -n 어미

-e 어미를 가진 장소 부사장소 표낱말 뒤에 -n 어미를 붙여서 그곳으로 가는 방향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 hejme = 집에서 → hejmen = 집으로
  • urbe = 도시에서 → urben = 도시로
  • ekstere = 무엇 밖에서 → eksteren = 무엇 밖으로
  • tie = 저곳에서 → tien = 저곳으로, 저 방향으로
  • kie = 어느 곳에서 → kien = 어느 곳으로, 어느 방향으로
  • ĉie = 모든 곳에서 → ĉien = 모든 곳으로, 모든 방향으로
  • ie = 아무 곳에서 → ien = 아무 곳으로, 아무 방향으로
  • nenie = 어느 곳에서도 아님 → nenien = 어느 곳으로도 아님

-n 어미의 다른 뜻

-n 상황어와 -n 부가어는 거의 대부분 척도시점이나 방향을 나타내지만, 때로는 달리 쓰여서 보통 전치사를 씀직한 구실을 합니다:

  • Mi ridas je lia naiveco. = Mi ridas pro lia naiveco. = Mi ridas lian naivecon. - 그의 순진함에 웃었다. = 그가 순진해서 웃었다.
  • Neniam ŝi miros pri/pro sia propra malaltiĝo.Neniam ŝi miros sian propran malaltiĝon. - 그 여자는 자기 자신이 낮아진 것 가지고/때문에 어느 때고 놀라지 않을 것이다.

뜻이 불명확해지지 않는다면 전치사를 언제나 -n 어미로 대신할 수 있다고 봅니다. je 대신에 -n 어미를 쓰는 일이 특히 많습니다. 그렇지만 명확성의 규칙 때문에 움직임이 떠나는 곳을 나타내는 deel 대신에 움직임이 도착하는 곳을 나타내는 구실을 가진 -n 어미는 거의 언제나 쓸 수가 없습니다. 그러나 간혹 Ili eliris la buson. (그것들은 입을 나왔다.)와 같은 문장을 만납니다. 이때 -n 어미는 목적격 어미입니다: 입을은 "나오다" 동작의 목적어 입니다. Ili eliris el la buso. (그것들은 입에서 나왔다.)라고 말하는 것이 훨씬 명확하고, 따라서 바람직합니다.

목적격과 고유명사

완전히 에스페란토가 된 고유명사는 그 목적격을 이 앞에서 말한 규칙을 그대로 따라서 씁니다:

  • Mi vidis Karlon. - 나는 카를을 보았다.
  • Elizabeton mi renkontis hieraŭ en la urbo. - 엘리자벳을 나는 어제 그 도시에서 만났다.
  • Tokion ni tre ŝatas. - 도쿄를 우리는 아주 좋아한다.

에스페란토가 안된 고유명사는 -o 어미 없이 나올 수 있습니다. 그런 이름에는 문장 구실이 -n 어미를 특별히 요구하더라도 -n 어미를 안 붙여도 됩니다:

  • Ni renkontis Zminska. - 우리는 즈민스카를 만났다.

    폴란드 사람 이름이 목적어 구실을 하지만 -n 어미가 없습니다.

  • Ŝi ludis la Prière d'une vierge. - 그 여자는 소녀의 기도를 연주했다.

    음악 작품의 프랑스말 이름은 목적어지만 -n 어미가 없습니다.

  • Li admiras Zamenhof. - 그는 자멘호프를 흠모한다.

    이름 Zamenhof는 -n 어미 없이 목적어 구실을 합니다.

이름에 -n 어미를 붙일 수 있으면 (홀소리로 끝나면), 더 말할 것 없이 그 어미를 붙일 수 있겠습니다. 낯선 이름에 -o 어미를 붙일 수도 있습니다. -o 어미를 쓸 때, 문장 구실이 요구하면 -n 어미도 써야 합니다. -n 어미가 붙을 수 있는 호칭이나 비슷한 표현을 이름 앞에 쓸 수도 있습니다:

  • Ĉu vi konas Anna? - 안나를 아십니까?

    이름 Anna는 -n 어미 없이 목적어 구실을 합니다.

  • Ĉu vi konas Annan? - 안나를 아십니까?

    이름 Anna는 -n 어미를 가지고 목적어 구실을 합니다.

  • Ĉu vi konas mian amikinon Anna? - 제 여자 친구 안나를 아십니까?

    Annamian amikinon이름말이니까 -n 어미가 없어도 됩니다.

  • Li renkontis Vigdís Finnbogadóttir. - 그는 위그티스 핀보가토티르를 만났다.

    아이슬란드 이름 Vigdís Finnbogadóttir는 에스페란토 어미 없이 목적어 구실을 합니다.

  • Li renkontis Vigdíson Finnbogadóttir. - 그는 위그티스 핀보가토티르를 만났다.

    앞 이름에 -o 어미와 -n 어미가 있습니다. 흔히 사람의 앞 이름만 에스페란토로 만들거나 그 에스페란토 아닌 꼴에 -o 어미를 붙이고, 뒷 이름은 나오더라도 에스페란토 어미 없이 원래 모양 그대로 둡니다. 이때는 앞 이름에만 -n 어미를 붙입니다. 이것은 규칙이 아니고 습관입니다, (Vigdís-on와 같이 붙임표를 쓸 수도 있습니다.)

  • Li renkontis prezidanton Vigdís Finnbogadóttir. - 그는 위그티스 핀보가토티르 대통령을 만났다.
다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