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글자

에스페란토 글자:

  • Aa ami 사랑하다
  • Bb bela 아름다운
  • Cc celo 목적
  • Ĉĉ ĉokolado 초콜릿
  • Dd doni 주다
  • Ee egala 평등한
  • Ff facila 쉬운
  • Gg granda
  • Ĝĝ ĝui 즐기다
  • Hh horo 시, 시각
  • Ĥĥ ĥoro 합창
  • Ii infano 아이
  • Jj juna 젊은
  • Ĵĵ ĵurnalo 신문
  • Kk kafo 커피
  • Ll lando 나라
  • Mm maro 바다
  • Nn nokto
  • Oo oro 황금
  • Pp paco 평화
  • Rr rapida 빠른
  • Ss salti 뛰다
  • Ŝŝ ŝipo
  • Tt tago 날, 낮
  • Uu urbo 도시
  • Ŭŭ aŭto 자동차
  • Vv vivo 생명
  • Zz zebro 얼룩말
대문자 A, B, C, Ĉ, D, E, F, G, Ĝ, H, Ĥ, I, J, Ĵ, K, L, M, N, O, P, R, S, Ŝ, T, U, Ŭ, V, Z
소문자 a, b, c, ĉ, d, e, f, g, ĝ, h, ĥ, i, j, ĵ, k, l, m, n, o, p, r, s, ŝ, t, u, ŭ, v, z
글자 이름 a, bo, co, ĉo, do, e, fo, go, ĝo, ho, ĥo, i, jo, ĵo, ko, lo, mo, no, o, po, ro, so, ŝo, to, u, ŭo, vo, zo

대문자와 소문자

글자마다 두 가지 모양이 있습니다: 대문자소문자. 소문자가 보통 쓰이는 모양입니다. 대문자는 문장의 첫 글자나, 고유 명사의 첫 글자에 쓰입니다.

발음구별부호

에스페란토에 고유한 글자 6개가 있습니다: Ĉ, Ĝ, Ĥ, Ĵ, Ŝ, Ŭ. 이 글자들에는 발음구별부호가 있습니다. ^은 변음부호 또는 "모자"라고 부르고, U위에 있는 부호는 단음부호라고 부릅니다.

올바른 발음구별부호 사용이 불가능할 때는 대용 표기를 쓸 수 있습니다. 공식 대용 표기는 Fundamento de Esperanto에 나오는 H-방식입니다. H-방식에서는 변음부호 대신 글자 뒤에 H를 두고, Ŭ에 단음부호를 붙이지 않습니다: ch, gh, hh, jh, sh, u. 이메일 등 컴퓨터 작업에서는 변음부호와 단음부호 대신 X를 뒤에 두는 방식을 주로 사용합니다: cx, gx, hx, jx, sx, ux.

발음

글자 A, E, I, O, U는 홀소리입니다. 다른 글자는 모두 닿소리입니다. 모든 글자는 소리내야 합니다. 소리 없는 글자는 없습니다.

홀소리

홀소리 설명 국제음성기호
I 전설 고모음 [i]
U 후설 고모음 [u]
E 전설 중모음 [e]
O 후설 중모음 [o]
A 저모음 [a]

강세

홀소리가 둘 이상 있는 낱말에서 홀소리 하나는 다른 홀소리보다 강하게 소리냅니다. 그 낱말에 강세가 있습니다. 강세는 언제나 끝에서 두 번째 홀소리에 있습니다 (여기서 대문자 홀소리는 강세를 나타냅니다): tAblo, nenIam, rapIda, taksIo, familIo, revolvEro, krokodIloj, eskImo, diskUtas, mEtro, metrOo, Apud, anstAtaŭ, trIcent, mAlpli, Ekde, kElkmil 등.

어미 O 대신에 아포스트로피를 쓸 수 있습니다. 아포스트로피는 소리 없는 홀소리로 봅니다. 강세 위치는 바뀌지 않습니다: taksI', familI', revolvEr', metrO'.

홀소리 발음의 허용 범위

홀소리가 나는 위치는 일정한 한계 안에서 자유롭게 달라질 수 있습니다. 다만 다섯 홀소리가 각각 다른 소리로 분명히 구별되어야 하는 점은 중요합니다.

에스페란토에서 홀소리의 길이는 전혀 무의미합니다. 길게, 조금 길게, 짧게 마음대로 소리내면 됩니다.

에스페란토 홀소리는 "옮김 없는" 소리입니다. 홀소리 하나가 나는 동안 입 안에서 혀가 한 곳에서 다른 곳으로 옮아가는 것이 들리지 않아야 합니다. 이를테면, E는 "ej"같은 소리가 아니고, O는 "oŭ"같은 소리가 아닙니다.

닿소리

닿소리 설명 국제음성기호
B 입술 터짐소리 울림 [b]
P 입술 터짐소리 안울림 [p]
D 잇몸 터짐소리 울림 [d]
T 잇몸 터짐소리 안울림 [t]
G 여린입천장 터짐소리 울림 [g]
K 여린입천장 터짐소리 안울림 [k]
V 입술 이 스침소리 울림 [v]
F 입술 이 스침소리 안울림 [f]
Z 잇몸 스침소리 울림 [z]
S 잇몸 스침소리 안울림 [s]
Ĵ 뒷잇몸 스침소리 울림 [ʒ]
Ŝ 뒷잇몸 스침소리 안울림 [ʃ]
Ĥ 여린입천장 스침소리 안울림 [x]
H 목청 스침소리 안울림 [h]
C 잇몸 터스침소리 안울림 [ts]
Ĝ 뒷잇몸 터스침소리 울림 [dʒ]
Ĉ 뒷잇몸 터스침소리 안울림 [tʃ]
M 입술 콧소리 울림 [m]
N 잇몸 콧소리 울림 [n]
L 잇몸 혀옆소리 울림 [l]
R 혀끝떨림소리 울림 [r]
J 경구개 접근음 (I 반모음) [j]
Ŭ 후설 고모음 [w]

반홀소리

반홀소리 J와 Ŭ는 소리나는 모양을 보면 홀소리지만, 에스페란토에서는 닿소리 노릇을 하며, 항상 짧고 강세가 올 수 없습니다. 반홀소리는 홀소리 앞이나 뒤에 오는데, Ŭ는 보통 "aŭ"와 "eŭ" 조합에서만 나타납니다.

닿소리 발음의 허용 범위

안울림 닿소리가 울림 닿소리 바로 앞에 올 때, 그것을 울림소리로 바꾸려고 하는 이들이 많습니다: akvo → "agvo", okdek → "ogdek". 그리고 반대로 울림 닿소리가 안울림소리 앞에 올 때, 그것을 안울림소리로 바꾸려고 하는 이들도 많습니다: subtaso → "suptaso", absolute → "apsolute". 이렇게 바꾸는 것이 원칙상 옳지 않지만 실제로는 오해만 일으키지 않으면 흔히 허용됩니다. 낱말 끝 울림 닿소리를 안울림소리로 바꾸는 경향도 간혹 있습니다: apud → "aput", sed → "set", hund' → "hunt", naz' → "nas". 그러나 이것은 허용되지 않으니 피하도록 하십시오.

어떤 언어 사용자는 KV와 GV를 각각 "kŭ"와 "gŭ"로 발음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akvo → "akŭo", kvin → "kŭin", gvidi → "gŭidi". 에스페란토 낱말에서는 닿소리 바로 뒤에 Ŭ가 올 수 없으므로 위와 같이 발음하여도 잘못 알아듣는 경우는 거의 없겠지만 그런 발음은 일반적으로 잘못된 것으로 봅니다.

어떠한 언어의 화자들은 P, T, K, C, Ĉ를 약한 H가 뒤에 붙어 있는 것처럼 유기음으로 발음한다. 에스페란토에서는 일반적으로 이러한 자음은 유기음으로 발음되지 않는다. 하지만 여기에는 규칙이 없기 때문에, 유기음으로 발음하고 싶다면 그렇게 해도 좋다. 하지만 완전한 H로 발음 되지 않아야 한다.

L은 이를 부분적으로 막으면서 발음된다. 발음 할 때 이 만을 막게 되면 밝은(hele) 발음이 된다. 발음 할 때 이와 동시에 혀를 연구개쪽에서 뒤쪽으로 움직이면 어두운(malhele, u-ece) 발음이 된다. 이러한 어두운 L은 Ŭ처럼 들리지 않는다면 좋은 대안이다.

N뒤에 후치경음이나 연구개음이 오면, 발음의 편의를 위해 N소리를 후치경음이나 연구개음 소리로 바꾸어 발음하는 경향이 있다: tranĉi, manĝi, longa, banko 등등. 에스페란토에 후치경비음이나 연구개비음이 없기 때문에 이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유사하게 순치음 앞에 위치한 M도 순치음으로 발음하는 경우도 있다: amforo, ŝaŭmvino 등등. 마찬가지로 이것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지만 N은 순치음으로 발음하지 않는다: infero, enveni 등등. 왜냐하면 이 때 N과 M사이에 혼란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이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 당연하게도 항상 N과 M을 원래의 발음 그대로 발음해도 좋다.

R은 일반적으로 치경 전동음(혀끝 떨림소리)이지만, 실은 어느 위치에서 발음하든 중요하지 않다. 예를 들어 구개수 전동음(목젖 떨림소리) R은 좋은 대안이다. 중요한 점은 R은 떨면서 발음해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구개수 전동음 R의 경우는 목젖을 떨면서 발음해야한다. R은 단어의 어느 부분이던지 떨어야한다. 예를 들어 rivero라는 단어에서 R 2개는 동일하게 발음해야 합니다. 실제로는 사람들이 여러 방식으로 R을 발음하며, 이를 허용하는 편이다. 하지만 다른 자음 또는 모음과 혼동 하지 않게 소리내어야 한다.

에스페란토에서 닿소리의 길이는 전혀 무의미합니다. 길게, 조금 길게, 짧게 마음대로 소리내면 됩니다.

다시 위로